검색 상세

노인 당뇨병 인구에서 당뇨병 관리 교육이 당뇨 치료 이행에 미치는 영향

Relationship between diabetes education and treatment of aged patients in South Korea

박한나 (HANNAH PARK, 연세대학교)

원문보기

초록 moremore
우리나라는 급격하게 고령화가 진행됨에 따라 만성질환과 관련된 질병부담도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정책적으로 만성질환 관리가 잘 이루어지는 병원과 환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등의 제도를 펴고 있으나 이는 치료를 위해 병원을 방문해야지만 실효성이 있는 정책이며, 실제로 병에 진단받은 경우 치료로의 이행이 이루어지는지에 대한 연구는 부족하다. 따라서, 이 연구에서는 당뇨병을 진단받은 사람들이 치료로 이행되는 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하고, 그 중에서도 당뇨병 교육이 치료 이행에 영향을 미치는지 관계를 살펴보았다. 이를 위해 2...
우리나라는 급격하게 고령화가 진행됨에 따라 만성질환과 관련된 질병부담도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정책적으로 만성질환 관리가 잘 이루어지는 병원과 환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등의 제도를 펴고 있으나 이는 치료를 위해 병원을 방문해야지만 실효성이 있는 정책이며, 실제로 병에 진단받은 경우 치료로의 이행이 이루어지는지에 대한 연구는 부족하다. 따라서, 이 연구에서는 당뇨병을 진단받은 사람들이 치료로 이행되는 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하고, 그 중에서도 당뇨병 교육이 치료 이행에 영향을 미치는지 관계를 살펴보았다. 이를 위해 2015년 지역사회건강조사 DB 자료를 활용하여 65세 이상에서 당뇨로 진단받은 12,931명의 환자들에 대한 정보를 분석하였다. 치료 이행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조사하기 위하여 기술 분석을 실시하였고, 다른 요인을 통제한 상태에서 대상자들의 당뇨 교육 경험과 치료 이행 사이의 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당뇨로 진단받은 환자 중에 당뇨 교육을 받은 사람은 전체의 25.3%였으며, 당뇨 치료 이행이 되는 경우는 교육을 받지 않은 대상자에 비해 보건소에서 교육을 받은 대상자는 1.59배(95% CI=1.024, 2.459), 병원에서 당뇨교육을 받은 사람은 1.34배(95% CI=1.089, 1.657) 높았다. 당뇨병 교육 장소를 기준으로 분류하여 당뇨 치료에 관련한 하위그룹 분석을 한 결과, 교육 장소와는 상관없이 교육을 했을 경우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치료 이행으로 이어질 오즈비가 높았다. 남성 대상자들에게서는 당뇨병 교육을 받지 않은 경우에 비하여 병원에서 교육을 받은 경우는 당뇨 치료 이행을 할 오즈비가 1.65 (95% CI=1.273, 2.147), 보건소에서 교육을 받은 경우는 2.18 (95% CI=1.485, 3.198)으로 유의하게 높았으나, 여성에서는 이 차이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가족 형태에 따라서는 가족들과 함께 사는 경우에는 병원에서 교육을 받은 경우의 오즈비가 1.31(95% CI=1.048, 1.636), 보건소에서 교육을 받은 경우의 오즈비는 1.79(95% CI=1.178, 2.722)으로 교육을 받지 않은 경우보다 둘다 높게 분석되었다. 그러나 노인 혼자 거주하는 경우에는 병원에서 교육받은 경우는 교육 받지 않은 경우에 비해 치료 이행을 하는 비율이 1.48(95% CI=1.083, 2.024)배였으나, 보건소에서 교육받은 경우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자기건강 인식이 좋음/아주 좋음으로 답변한 대상자에게서는 병원에서 교육받은 경우 오즈비가 1.79(95% CI=1.222, 2.606), 보건소에서 교육받은 경우의 오즈비가 8.87(95% CI=3.981, 19.750)로 교육 받은 경우보다 양쪽 다 높았다. 그러나 자기 건강 인식을 보통/나쁨/아주 나쁨으로 응답한 대상자의 경우 교육받은 경우와 교육을 받지 않은 경우에서 당뇨병 치료 이행에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 연구를 통하여 당뇨병 교육 여부가 치료 이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하였으나, 연구 결과 대상자 중 74.7%의 환자가 당뇨 교육을 받지 않았다. 진단받은 환자들이 치료로 이행되는 비율을 높이기 위해 추가적인 당뇨 관련 교육을 확충할 필요성이 있다.
초록 moremore
Background: Following the rapid growth of elderly population in South Korea, the burden of diabetes mellitus and other chronic diseases has increased substantially. While incentive programs exist for hospitals and patients to actively engage in chronic disease management and treatment, these program...
Background: Following the rapid growth of elderly population in South Korea, the burden of diabetes mellitus and other chronic diseases has increased substantially. While incentive programs exist for hospitals and patients to actively engage in chronic disease management and treatment, these programs can only be effective for patients that actually decide to receive treatment. In fact, there is a lack of studies on whether patients who are diagnosed with diabetes receive treatment and what factors affect this decision. Therefore, this paper fills the gap in the literature by identifying key individual characteristics that are associated with therapeutic compliance of patients who are diagnosed with diabetes. In particular, this study highlights the role of diabetes education and its association with the patients' decision to receive treatment. Methods: The sample was obtained from the 2015 Community Health Survey data and limited to 12,931 patients aged 65 and over who were diagnosed with diabetes. Chi-square tests were used to identify factors associated with therapeutic compliance. Logistic regression models were also used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diabetes education and the patients‘ compliance to treatment while controlling for individual characteristics. Results: While only 25.3% of all patients had received diabetes education, either in public health centers or hospitals, these patients were significantly more likely to receive treatment than those who did not receive any education. For the whole sample, the odds ratios of receiving education in public health centers and hospitals were 1.59 (95% CI=1.024, 2.459) and 1.34 (95%CI=1.089, 1.657), respectively. Sub-group analyses revealed different results as following. First, regardless of the educational provider, the odds of receiving treatment was higher for the educated patients than the odds of the patients that did not receive any education. Second, among the male patients, the odds ratio of receiving education in public health centers was 1.65 (95% CI=1.273, 2.147). Similarly, the odds of male patients with education in hospitals were also higher than the odds of male patients without education (OR 2.18, 95 %CI=1.485, 3.198). In contrast,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were observed in the odds of treatment between the female patients with or without education. Third, the results also differed by family structure. When limiting the analysis to patients who lived with their family, relative to the uneducated patients, the odds of receiving treatment was 1.31 times higher for patients with education at public health centers (95% CI=1.048, 1.636) and 1.79 times higher for patients with education at hospitals (95% CI=1.178, 2.722). However, for patients who lived alone, the odds of receiving treatment was only relatively higher for patients that received education in hospitals (OR 1.48, 95% CI=1.083, 2.024); no significant differences were observed for patients who were educated in public health centers. Fourth, the results also differed by how patients perceived their health status. On one hand, among the patients with positive self-assessment of health, the patients that received diabetes education in public health centers or hospitals were relatively more likely to receive treatment than uneducated patients, with odds ratios of 1.79 (95% CI=1.222, 2.606) and 8.87 (95% CI=3.981, 19.750), respectively. On the other hand, with respect to the rest of the patients with non-positive health self-assessments, the educated and uneducated patients did not differ significantly in whether they received treatment or not. Conclusion: In general, patients who received diabetes education were more likely to comply to therapeutic treatment. However, since three quarters of the patients that were diagnosed with diabetes did not receive any education, expanding educational opportunities and encouraging participation may result in significant improvement of therapeutic compliance among patients with diabetes.